보건복지부,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실시

관리자
조회수 463

보건복지부,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실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월 28일(월)부터 11월 1일(금)까지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전한국훈련은 매년 각 중앙부처 소관 분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비하는 훈련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부터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유행하는 에볼라바이러스병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을 선포(‘19.7월)한 것을 고려하여, 올해 중점훈련으로 에볼라바이러스병 국내 최초 유입 상황을 가정해 신종감염병에 대한 보건당국의 대응역량을 점검한다.

  

* 에볼라바이러스병 :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바이러스성출혈열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발생하다 2018년부터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유행 중

  

이번 훈련은「감염병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과 질병관리본부의 에볼라바이러스병 대응지침에 따라 진행된다.

  

실행 훈련에서는 에볼라바이러스병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하여 ▲입국 검역·수속,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의 환자 이송, ▲즉각대응팀 파견 등 초기에 필요한 조치를 모의 연습한다.

  

토론 훈련에서는 ▲위기 평가, ▲경보 발령, ▲유관기관 협업기능에 대한 토론을 통해 「감염병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 개선 사항을 발굴하고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이번 감염병(에볼라바이러스병) 위기대응 훈련에서 보건복지부 외에도 국가위기관리센터, 7개 유관부처*, 국립중앙의료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서울특별시, 민간 항공사, 국민 참여단 등이 참여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철저한 관리를 위한 국내·외 협력 등에 대해 토론하고,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현장 상황 보고 등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신속․긴밀한 대응 방안을 훈련한다.

  

* 행정안전부, 외교부, 국토교통부, 국방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경찰청, 소방청

  

또한, 갑작스런 재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훈련도 실시한다.

  

보건복지부 및 소속·산하기관 직원 대상으로 불시 비상소집 훈련(10.28)을 실시하여, 재난 관련 부서 직원의 재난대응 역량을 점검한다.

  

또한 국민 스스로 지진에 대처하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국민 참여형 지진 대피훈련(10.30)도 함께 실시한다.

  

아울러, 훈련 기간 중 보건복지부 소속기관(24개) 및 산하기관(25개)에서도 감염병 대응훈련, 풍수해, 지진 및 화재 대피훈련 등 기관의 특성에 맞게 자체훈련을 실시한다.

  

보건복지부 최태붕 비상안전기획관은 “이번 훈련을 통해 보건복지 분야의 재난 대응체계를 재점검하고 미비점을 발굴하여 개선계획을 수립하는 등 재난대응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1. 보건복지부 2019년 안전한국훈련 개요    
  2. (중점훈련) 감염병 위기대응 훈련 개요    
  3. (자체훈련) 소속·산하기관 훈련 실시 현황




보건복지부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51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