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차관, 충남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현장방문 (10.24)

관리자
조회수 451

김강립 차관, 충남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현장방문 (10.24)
- 인지향상 프로그램 참관 및 관계자 간담회 -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10월 24일(목) 16시에 충남 아산시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여 센터 운영 상황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이번 방문은 ‘치매국가책임제’ 발표(’17.9월) 후 약 2년을 맞이하여,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치매안심센터가 지역사회에서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현장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추진되었다.

  

김강립 차관은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시설과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어르신들과 함께 인지향상 프로그램*에 참여하였다.

  

* (인지향상 프로그램) 태블릿 PC를 활용한 단계별 인지기능 향상 프로그램

  

이어서 시·도 관계자 및 센터 종사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종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듣는 등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김강립 차관은 간담회에서 “치매국가책임제 성공을 위해서는 치매안심센터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고 현장 종사자들의 책임 또한 막중하다”고 말했다.

  

또한 “특히 아산시는 충남에서 천안시를 제외하고는 60세 이상 인구가 가장 많은 곳(약 5만6000명)이어서 치매 조기검진 및 인지재활 프로그램 수요가 많은데, 20명의 센터 인원으로 늘 최선을 다해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어르신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 해보면서 치매안심센터 역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깨달았고, 앞으로도 많은 분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힘써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치매안심센터는 2019년 9월 현재 231개소가 정식개소했으며 연내에 256개 모두 정식개소할 예정이다.

  

치매안심센터는 상담·검진, 경증치매 어르신을 위한 쉼터, 가족 카페 운영 등 필수 업무 외에도 공공후견 사업 및 치매안심마을 조성, 치매노인 지문 사전등록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 운영 현황 (’19.9월 기준) 

  

  • 정식개소 : 256개소 중 231개소    
  • 인력현황 : 센터장 포함 4,391명 (개소당 평균 17.2명)    
  • 등록, 상담, 검진 및 예방, 인지강화, 쉼터 및 가족카페 운영    
  • 공공후견 사업 및 치매안심마을 확산, 치매노인 지문 사전등록 등으로 사업 확대

    

<참고>

  

  1.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운영 현황    
  2. 아산시 치매안심센터 시설





보건복지부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51291